효의의미 전통적의미
 
 

효란 자식이 어버이를 섬기는 도리
유교의 기본적 윤리규범의 하나로 부모에 대한 자식의 경애(敬愛)를 바탕으로 하여 성립하는 도덕이다.
후한(後漢) 때 허신(許愼)이 찬술한 《설문해자(說文解字)》에
의하면 <효(孝)>는 <노(老)>자의 생략체와 <자(子)>자가
결합되어 자식이 노인을 도와서 떠받든다는 뜻, 즉 <부모를 섬기는 일>을 나타내고 있다.
이것이 확대되면 조상숭배가 되며, 더욱 확대되면 경로사상(敬老思想)으로까지 발전한다.

효의 시작
효의 개념은 은(殷)나라 때 복사(卜辭)나 금문(金文) 등에서 효라는 글자가 지명이나 인명으로 사용된 예로 보아 그 무렵에 형성되었을 것으로 추정되며, 주(周)나라 때 금문이나 《시경(詩經)》 《주서(周書)》 등에 효에 관한 글이 많이 있는 것으로 보아 서주(西周)시대에 효의 개념이 크게 유행되었음을 알 수 있다. 그 당시 기록에 나타난 효의 내용은 2가지로 분류되는데, 하나는 생존해 있는 부모에 대한 효이며 다른 하나는 선친이나 선조 등 죽은 사람에 대한 효이다. 살아 있는 부모에 대한 효는 봉양(奉養)·존경·복종 등으로 나타나며 죽은 사람에 대한 효는 <추효(追孝)>로 표현된다. 추효는 살아 있는 부모에 대한 효의 연장인 동시에 조상신 숭배의 새로운 표현이었다.

공자의 효
공자(孔子)는 효의 개념을 계승·발전시켜 유교 덕목의 하나로 삼았다. 그는 《논어》 <학이(學而)>편에서 <젊은이는 집에 들어서는 효하고 나가서는 제(悌)해야 한다>고 하여 부모에게 효순(孝順)하고 공경하는 것을 학업의 으뜸으로 보았다. 또한 《논어》 <위정(爲政)>편에서는 <효하고 또 효하며 형제에 우애로운 것을 정사에 반영시키는 것이 바로 정치하는 것이다>라고 옛말을 인용하여 효가 정치의 근본임을 밝히고 있다.

효의 전통적 과념
효에 관한 유교의 전통적 관념은 한(漢)나라에 오면 《효경(孝經)》으로 집약되는데, 효는 덕(德)이나 교화(敎化)의 근본으로 이해되었으며 인간 행위 가운데서 가장 중시되었다. 또 부모님을 섬기는 기본적인 것에서 비롯하여 입신행도(立身行道)하여 이름을 후세에 떨치는 것까지를 효라 하였으며 부모에 대한 효를 <하늘의 불변한 기준이요, 땅의 떳떳함이다(天之經地之義)>라고 하여 우주적 원리로 승화시켰다.

 

 

 

삼국시대의 효
한국의 경우 삼국시대부터 충(忠)과 함께 효가 중시되었는데, 그 예를 최치원(崔致遠)의 난랑비서문(鸞郞碑序文), 원광법사(圓光法師)의 세속오계(世俗五戒), 《삼국유사(三國遺事)》의 기록 등에서 찾아볼 수 있다. 고구려의 태학(太學), 신라의 국학(國學)에서는 《효경》을 필수과목으로 삼았고, 백제의 경우도 《삼국지》 <변진전(弁辰傳)>이나 《주서》 <백제조> 등의 기록으로 보아 유교를 통한 충과 효가 강조되었고, 인륜과 정치의 중요 규범으로 이해되었음을 알 수 있다.

고려시대의 효
고려시대에도 이러한 충효사상이 계승·발전되었는데 《문헌비고(文獻備考)》 <학교고(學校考)>에 의하면 성종은 12목(牧)에 경학박사(經學博士)를 두고 경학과 효제(孝悌)에 뛰어난 사람을 귀하게 여겼고, 국자감(國子監)을 두어 《논어》 《효경》을 필수과목으로 삼게 하였다. 고려 말에 중국 고전인 《효경》 《논어》 《맹자》 등에서 내용을 선별, 편찬하였다고 전해지는 《명심보감(明心寶鑑)》은 유교적 효 사상을 잘 나타내고 있다.

조선시대의 효
조선시대에는 충효사상을 국민에게 널리 보급하고 고취시키기 위한 노력을 전개하여 정치적·사회적 규범으로 체계화하였다. 세종 때 《삼강행실도(三綱行實圖)》, 중종 때 《이륜행실도(二倫行實圖)》, 정조 때 이 둘을 합하여 개편한 《오륜행실도》 등을 간행하여 충과 함께 효를 민중문화의 기틀로 삼았다. 이러한 보편적인 성격을 띤 효 관념은 조선시대에 성리학사상이 체계화되면서 철학적·이론적 기초를 확립하게 되었다.

현대사회 효의 부재
그러나 현대에 들어와 이루어진 산업화사회와 핵가족의 확산 등의 사회적 변화는 효사상의 쇠퇴를 가져왔으며, 이에 대한 반동(反動)으로 전통적 의미의 효를 되살려야 한다는, 즉 과거로 돌아가자는 고루(固陋)하고 복고적(復古的)인 운동이 사회 일각에서 펼쳐지고 있는 것은 우려해야 할 바이다.